규림요양병원


 
  더워서 어지러울 때, 물 ‘벌컥’ 마시면 안...
 작성자 : 홍보담당자
작성일 : 2022-06-21     조회 : 41  
 관련링크 :  https://health.chosun.com/site/data/html_dir/2022/06/20/2022062002240.html [16]

더워서 어지러울 때, 물 ‘벌컥’ 마시면 안돼요

더운 날 땀을 많이 흘려 어지러울 때, 물을 벌컥벌컥 들이켰다간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. 땀에는 물뿐만 아니라 나트륨 등 전해질이 들어있는데, 수분만 보충했다간 저나트륨혈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.

탈수 증상이 나타났을 때 물을 많이 마시면 특히 심한 두통, 어지럼증, 구역질 등 증상으로 이어지기 쉽다. 가천대 길병원 응급의학과 양혁준 교수는 "나트륨 등 전해질 농도가 떨어져 체내 균형이 깨지면 뇌가 부을 수 있다"며 "뇌부종은 심하면 심한 두통 등을 넘어 경련, 혼수상태 등 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"고 말했다.

우리 몸에 있는 수분은 세포 안과 밖에 적절히 존재한다. 삼투 현상 덕분이다. 농도가 낮은 쪽에서 높은 쪽으로 물을 이동시켜 수분이 어디든 적절히 배분된다. 문제는 이 때문에 혈액 속 나트륨 등 염분이 줄어들면 신체 내 이상이 생긴다는 것이다. 혈액 농도가 떨어지면, 혈액 속 물이 세포로 들어간다. 순환해야 하는 혈액은 줄어들어, 심장이 매우 천천히 뛴다. 세포는 빵빵하게 팽창한다. 뇌세포도 마찬가지로 부어 두통, 의식장애, 발작 등을 유발할 수 있다.

따라서 더운 날, 땀을 많이 흘렸다면 물을 한 번에 마시지 말아야 한다. 한 잔씩 나눠 천천히 마신다. 약 200mL씩 한 시간 간격으로 마시는 것이 좋다. 양혁준 교수는 "전해질 불균형이 원인이기 때문에, 물만 먹지 말고 전해질도 같이 보충해줘야 한다"며 "소금, 설탕 등 전해질을 보충해줄 수 있는 것을 물과 함께 공급하거나, 이온 음료를 마시는 것 등이 도움이 될 수 있다"고 말했다.

한편, 같은 이유로 설사, 발열 증상을 호소하는 아이에게도 물만 마시게 하면 증상이 악화할 수 있다. 전해질을 보충해줘야 한다.

출처 : https://health.chosun.com/site/data/html_dir/2022/06/20/2022062002240.html